본문바로가기
SERIM

世林是自然

热爱自然讲述的健康价值

为呈献幸福未来而努力的世林的最大价值就是各位

SERIM

世林是自然

热爱自然讲述的健康价值

为呈献幸福未来而努力的世林的最大价值就是各位

SERIM

世林是自然

热爱自然讲述的健康价值

为呈献幸福未来而努力的世林的最大价值就是各位

SERIM

世林是自然

热爱自然讲述的健康价值

为呈献幸福未来而努力的世林的最大价值就是各位

SCROLL DOWN 스크롤다운

事业领域

世林玄米

世林物产

世林

SR KOREA

世林玄米股份有限公司

1996年由世林玄米金泉工厂和世林玄米世宗工厂设立的(株)世林玄米,于2003年在粮仓地带--全罗北道井邑的最新设备完工,是韩国唯一的拥有米糠油提取、提炼设备的米糠油专业企业。通过20多年来持续不断地研究开发,奠定了国产米糠油的生产基础,并将通过材料研究及成套设备开发,为守护食品安全而努力。

世林物产股份有限公司

1994年设立的世林物产股份有限公司以韩国国内最早的塑料袋和塑料容器的生产为起点,以40年间的塑料制造技术为基础,拥有水箱相关的数百个专利、实用新型,并从2011年收购LG化学的水箱产业的YOUNG SEONG产业开始,专利、设计及施工技术获得认证,是向韩国采购厅供货并向世界20多个国家出口的SMC/STS水箱专业企业。

世林

1996年设立的世林股份有限公司作为大林Corporation石油化学事业部的忠清·全北地区总经销代理店,是以销售合成树脂为主力,总管食品事业部、建材事业部的原辅材料的供应,并运营从事内陆运输的运输公司的贸易专业企业。世林股份有限公司将通过持续的创新和以顾客为中心的经营系统,为给顾客带来快乐和便利而努力。

SR KOREA

SR KOREA股份有限公司由商业部分和技术开发部分构成事业群。 商业部分负责食品、农业资材、建材等韩国的优秀产品的海外贸易和韩国国内物流, 技术开发部分正为了成为技术领先企业,培养拥有专业性的人才,致力于食品、建材的研发和技术支持。

食品/材料事业部

为了这片土地的环境和顾客的健康,力争成为LOHAS领先企业,
倡导基于LOHAS原则的饮食生活文化。

建材事业部

通过不断追求技术发展和顾客满意,凭借最安全和值得信赖的品质,
荣获水箱销量第一的企业。

合成树脂流通事业部

作为国内优质合成树脂Daelim聚乙烯的经销商

世林新闻

注意

전주지방법원, "정읍시는 세림현미에 자가품질검사 부적합식품 회수명령을 취소하라" 판결

- 전주지방법원, "정읍시는 세림현미에 자가품질검사 부적합식품 회수명령을 취소하라" 판결 -전주지방법원은 2019. 07. 25. 정읍시청 정읍시장이 식품제조․가공업체인 주식회사 세림현미(전라북도 정읍 소재)가 제조․판매한 ‘라온현미유’(식품유형 : 현미유) 제품에서 벤조피렌이 기준(2.0 ㎍/㎏ 이하) 초과 검출(2.5 ㎍/㎏) 되어 해당 제품을 판매중단 및 회수 조치에 대하여 주식회사 세림현미가 제기한 자가품질검사 부적합제품 회수명령 취소 사건에 대해서 주문과 같이 판결하였다. ‘1. 피고가 2018. 8. 28. 원고에게 한 자가품질 부적합제품 회수명령을 취소한다.’(전주지방법원 2019.07.25. 선고 2018구합2923 판결)□ 지난 2019년 7월 25일 주식회사 세림현미(대표 고종환, 고태경)는 정읍시청을 상대로 제기한 자가품질검사 부적합식품 회수명령 취소의 행정소송에서 승소했다. 이로 인해 세림현미는 벤조피렌 기준치초과 제품을 판매했다는 불명예를 벗을 수 있게 되었다.□ 세림현미는 2018년 11월 정읍시청을 상대로 자가품질검사 부적합식품 회수명령을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식품의약품 안전처는 주식회사 세림현미가 요구한 분석 오류의 가능성에 따른 재분석의 요청을 법령이 없다는 이유로 거부하고 행정기관인 정읍시청을 통하여 부적합식품 회수명령을 지시하였다.□ 이에 세림현미는 추가로 검사한 모든 제품이 적합의 제품으로 확인되고 자가품질검사시 사용된 제품의 검사결과도 적합제품으로 확인되어 검사의 오류를 주장해왔다.□ 반면, 식약처는 부적합식품은 검사 후 60일 동안 의무적으로 보관하는 법만 있을 뿐 재검사를 할 수 있는 법령이 없다는 이유로 재검사 불가 주장을 고수해 왔다.□ 하지만, 전주지방법원은 자가품질검사에 사용된 제품을 분석한 결과 정상임을 확인하였고, 식약처와 정읍시청의 행정명령을 부당하다는 원고승소 판결을 내렸다. 무엇보다 이번판결은 법령의 미미로 인한 부당한 행정조치로 건실한 기업이 피해를 입어서는 안 된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2019.07.28